경기도의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황대호 부위원장 “2027 전국체전 경기도 유치 환영”
우민기 기자입력 : 2024. 04. 21(일) 14:59
[우민기 기자] 황대호 경기도의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부위원장(더불어민주당, 수원3)은 지난 12일 열린 대한체육회 이사회에서 2027년 제108회 전국체육대회 개최지로 경기도를 선정한 데 대해 환영의 뜻을 전했다.

황 부위원장은 “대한민국 체육의 견인차 역할을 하는 체육 웅도 경기도 위상에 걸맞은 전국체육대회 유치가 필요하다는 도민의 염원이 이루어졌다”라며 “이번 대회가 우리나라 체육의 도약을 위한 계기가 되면서 동시에 국민적 화합을 달성하는 기회가 되기를 바란다”라고 힘줘 말했다.

황 부위원장은 2023년 3월 ‘경기도체육회 혁신발전TF’ 설치에 참여해서 총 3회에 걸쳐 회의를 개최하며 경기도체육회 위탁사업 운영계획 등 6대 논의 과제를 선정하여 주요 현안 해결에 앞장섰다. 그 결과 7월 제370회 임시회에서 ‘도립체육시설 및 체육회관 관리·운영 사무의 민간위탁 동의안’을 통과시켜 도체육회 정상화를 이끌어낸 바 있다.

황 부위원장은 “작년에 경기도체육회가 정상궤도에 진입했고, 최근에는 도체육회 북부센터 의정부 설립이 확정되어 다음 달 개소를 눈앞에 두고 있다”라고 말한 다음 “이러한 성과는 경기도민과 경기도 체육인 모두의 바람이 이뤄진 결과인데, 이번 전국체전 유치로 더 큰 기회를 얻었다”라고 강조했다.

이어 황 부위원장은 “2027 전국체전 유치에는 경기도체육회 이원성 회장의 역할이 컸다”라며 “경기도 체육 발전에 대한 이원성 회장의 헌신에 감사드린다”라고 말했다.

또 황 부위원장은 “얼마 남지 않은 파리 하계올림픽 준비에 여념이 없는 대한체육회 이기흥 회장께도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라고 말하는 등 대회 유치에 도움을 준 각계각층 인사를 빠짐없이 언급했다.

마지막으로 황 부위원장은 “성공적 개최를 위해 경기도체육회, 화성시가 함께 최선을 다해 준비할 수 있도록 문화체육관광위원회 부위원장으로서의 역할에 매진하겠다”라고 다짐했다.

2027년 제108회 전국체육대회를 경기도가 유치함에 따라 2028년 전국소년체육대회와 2029년 전국생활체육대축전까지 치르며 전 국민이 경기도에서 체육으로 화합한다. 경기도에서는 1964년 제45회 전국체전이 처음 개최됐고, 인천시가 경기도에서 분리(1981년)된 이후에는 1989년 수원시에서 제70회 전국체전이, 2011년 고양시에서 제92회 전국체전이 각각 개최됐다.
우민기 기자 woomin80@sudokwon.com
주요기사더보기

실시간뉴스

많이 본 뉴스

기사 목록

수도권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