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미경찰서, 진로 변경하는 순간 고의로 ‘꽝’ 보험 사기단 검거
구미/ 이영준 기자입력 : 2021. 10. 13(수) 23:42
[구미/ 이영준 기자] 구미경찰서는 고가의 외제차를 운전해 교차로를 주행하며 진로 변경하는 차량을 고의로 들이받은 후 보험금을 받아낸 A씨(남 22)등 일당 9명을 검거했다.

경찰에 따르면, 이들은 선·후배 사이로 지난 2018년 12월부터 2020년 7월까지 1년 8개월 동안 차량 8대를 이용하여 공범들을 태운 후, 구미시 각산네거리 등 교차로에서 좌회전하는 차량이 차선을 넘어오면 고의로 들이받는 수법으로 10여 차례 사고를 낸 후 7개 보험사로부터 약 7천만 원을 받아낸 것으로 드러났다.

이들은 첩보를 입수한 경찰의 수사가 시작되자 서로 말을 맞춰 범행을 부인했으나, 경찰은 사고장소 주변 CCTV 영상을 확보하고 이들에 대한 통신 및 금융거래 내역 등을 압수·분석한 후 증거를 제시해 자백을 받아냈다고 밝혔다.

장유수 교통과장은 “올해에만 16명의 보험사기범을 검거하였고, 고의가 의심되는 사고에 대해서는 끝까지 수사하여 보험사기를 근절하겠다.”고 말했다.

구미/ 이영준 기자 news-press@hanmail.net
주요기사더보기

실시간뉴스

많이 본 뉴스

기사 목록

수도권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