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억장 무너져"…자폐변호사 우영우, 위암 희화화 논란
김부삼 기자입력 : 2022. 08. 18(목) 23:49
[김부삼 기자] 박은빈 주연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가 위암을 희화화 해 구설에 올랐다.
지난 17일 방송된 ENA 수목극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 15회에서는 위암3기 판정을 받은 변호사 '정명석'(강기영)이 수술 받는 장면이 그려졌다. 영우는 업무 시간 중 병원을 찾았다. 명석이 "어떻게 왔느냐"고 묻자, 영우는 "정명석 변호사가 보고 싶어서 왔다. 만약 수술이 잘못돼 사망하게 되면 다시는 보지 못하니까요"라고 했다. 이 장면에서 익살스러운 효과음이 나왔다.
명석 어머니는 "뭐, 뭐라고요?"라며 황당해 했다. 명석은 "위암 치료는 한국이 세계 1등"이라며 "수술하면 살 확률이 70%가 넘는다. 걱정하지 마라"고 안심시켰다. 하지만 영우는 "그건 위암을 조기에 발견한 환자들의 경우를 모두 포함했기 때문"이라며 "정명석 변호사처럼 위암 3기인 경우에는 수술 후 5년 생존률이 30~40% 밖에는···"이라고 반박했다. 정명석은 의료진에게 "(수술실) 안으로 들어가자"며 재촉했고, 영우는 "꼭 살아서 돌아오십시오"라고 응원했다. 어머니는 흐느꼈고, 명석은 "우영우 변호사 조용해요"라고 말렸다.
시청자들은 '위암을 너무 가볍게 다룬 것 아니냐'며 연출과 전개 아쉬움을 지적했다. 자폐 스펙트럼을 가진 변호사 영우가 위암 3기 판정을 받은 선배 명석에게 위암 생존률, 사망 등을 거듭 언급하는 장면이 불편했다는 반응이 잇따랐다. 이후 명석의 수술이 성공적으로 끝난 내용이 나오는데, '이 장면이 꼭 필요했느냐'는 의견도 나왔다.
암 환우와 가족들이 소통하는 커뮤니티에는 "계속 곧 죽을지도 모르는 위암 3기라고 하는데, 처음으로 우영우가 밉게 보였다" "자폐는 편견없이 다뤄야 하고, 암은 '곧 죽을지도 모른다'고 반복해서 말해도 되느냐" "드라마를 보고 억장이 무너졌다. 지난주에도 비슷한 지적이 나왔는데 또 논란이 생긴 게 안타깝다" 등의 글이 올라왔다. 반면 '드라마는 드마일 뿐'이라는 반응도 적지 않다.
우영우는 18일 오후 9시 16회 방송을 끝으로 막을 내린다. 1회 0.9%(닐슨코리아 전국 유료가구 기준)로 시작, 9회 최고 시청률 15.8%를 찍었다. 15회는 13.8%로 14회(14.6%)보다 0.8%포인트 떨어졌다.
김부삼 기자 kbs6145@naver.com
주요기사더보기

실시간뉴스

많이 본 뉴스

기사 목록

수도권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