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후 9시 3만21명 확진…전날보다 4000여명 줄어
1주 전 수요일보다 1399명 감소
수도권 56.3%…경기 8780명 최다
김부삼 기자입력 : 2022. 09. 28(수) 21:22
▲27일 오전 서울 용산구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시민들이 코로나19 검사를 받기 위해 줄 서 있다. 2022.09.27.
[김부삼 기자] 실외마스크 전면 해제 이후 사흘째인 28일 오후 9시까지 전국에서 최소 3만여 명이 코로나19에 확진됐다.
전국 17개 시·도에 따르면 이날 0시부터 오후 9시까지 21시간 동안 총 3만21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3시간 전인 오후 6시 2만3916명보다는 6105명 증가했다.
이는 오후 9시 기준으로 전날 3만4206명 대비 4185명, 1주 전인 21일 동시간대 3만1420명보다 1399명 줄어든 규모다.
지역별로는 수도권에서 경기 8780명, 서울 6270명, 인천 1853명 등 모두 1만6903명(56.3%)의 확진자가 발생했다.
비수도권에서는 총 1만3118명(43.7%)이 확진됐다. 경남 1740명, 경북 1532명, 대구 1423명, 충남 1270명, 강원 1081명, 충북 989명, 전북 988명, 전남 909명, 대전 816명, 광주 740명, 부산 735명, 울산 499명, 세종 233명, 제주 163명 순이다.
집계가 마감되는 자정까지 3시간여 남은 상황에서 29일 0시 기준 최종 확진자 수는 3만명대로 전망된다.
이날 0시 기준 확진자 수는 3만1659명으로 2주 연속 감소세를 보였으며, 수요일 기준 11주 만에 가장 적었다.


김부삼 기자 kbs6145@naver.com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수도권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