檢,‘강제북송’ 대통령기록관 압색…文정부 결정 과정 문서 확보 시도
19일 오후 세종시 소재 대통령기록관 압색
탈북어민 강제북송 당시 문서들 확보할 듯
김부삼 기자입력 : 2022. 08. 19(금) 14:25
▲검찰이 월성 원전 1호기 조기 폐쇄 관련 세종시 어진동 대통령기록관을 압수수색한 19일 충원된 검사와 수사관들이 대통령기록관으로 향하고 있다. 2022.08.19.
[김부삼 기자] 탈북어민 강제북송' 관련 사건을 수사 중인 검찰이 19일 대통령기록관을 압수수색하고 있다.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공공수사3부(부장검사 이준범)는 이날 오후 세종시 소재 대통령기록관에 대한 압수수색을 진행 중이다.
검찰은 2019년 11월 동료 16명을 살해하고 탈북해 귀순 의사를 밝힌 북한 선원 2명이 강제 북송된 과정과 관련해 문재인 정부 고위급 인사들의 부적절한 지시가 있었는지 수사 중이다.
이 사건으로 고발된 서훈 전 국가정보원장은 관련 보고서 등에 '귀순 의사' 등 일부 표현을 삭제하도록 지시한 의혹을 받고 있다. 아울러 탈북어민 2명에 대한 정부 합동조사를 근거 없이 조기 종료시킨 혐의도 받는다.
검찰은 이날 압수수색을 통해 강제북송 당시 정부의 의사결정 과정과 관련한 문서 등의 확보를 시도할 것으로 보인다.


김부삼 기자 kbs6145@naver.com
주요기사더보기

실시간뉴스

많이 본 뉴스

기사 목록

수도권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