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평화통일가정연합, 유럽서 성령강림절 특별예배 성료.....독일 뮌헨 쇼팔라스트 공연장에서 70여 개국 2,500여 명 참석
우민기 기자입력 : 2024. 05. 20(월) 10:38
[우민기 기자] 사진설명) 지난19일 세계평화통일가정연합 주최로 독일 뮌헨 쇼팔라스트 공연장에서 열린 성령강림절 특별예배에서 한학자 총재가 유럽 회원들로부터 환영을 받고 있다.

세계평화통일가정연합(이하 가정연합)은 지난 19일 기독교 성령강림절을 맞아 독일 뮌헨 쇼팔라스트 공연장에서 ‘새로운 영성운동을 통한 세계평화’를 주제로 세계 70여 개국 2,500여 명의 회원들이 참석한 가운데 성령강림절 특별예배를 성대히 개최했다.

이날 성령강림절 특별예배에서 한학자 총재는 “2,000년 전 예수님이 약속하신 대로 성령이 강림하시어 사람들에게 성령의 은사를 부어주셨듯이 지금 때야말로 인류가 '하나님 아래 한 가족'으로 살아가야 할 때”라고 강조했다.

유럽·중동 가정연합 주최로 열린 이번 행사는 18일, 19일 이틀간에 걸쳐 감사예배와 함께 문화행사로 나뉘어 열렸으며, 어린이들이 부모와 함께 승마체험 프로그램과 영화를 보거나 게임을 즐길 수 있는 다양한 가족을 위한 프로그램이 마련돼 눈길을 끌었다. 또한, 찬양예배를 통해 2,500여 명의 회원들은 자신의 심령 부활은 물론 세상의 변화를 기원하면서 감동적인 찬양의 시간을 보냈다.

복단 파머 유럽·중동 청년학생연합 회장은 “예수님을 믿는 신도들의 믿음과 영성이 사라져 가는 지금의 유럽 사회 현실이 안타깝다”면서 “성령 강림을 기념하는 오순절의 의미를 되찾고 기독교의 새로운 패러다임의 변화가 필요한 때”라고 소감을 밝혔다.
우민기 기자 woomin80@sudokwon.com
주요기사더보기

실시간뉴스

많이 본 뉴스

기사 목록

수도권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