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용 의원, 감일지구 ‘종교 부지 불법전매’ 문제 ‘공사중지 가처분 신청’ 이끌어냈다.
하남/박진규 기자입력 : 2024. 02. 20(화) 16:15
[하남/박진규 기자] 이용 하남시 예비후보(국민의힘 국회의원)가 감일지구의 불법 전매 의혹 종교시설 부지와 관련해 “해당 부지를 최초 분양한 LH가 공사중지 가처분신청을 진행한 것으로 확인됐다”라고 밝혔다.

이용 후보는 감일동 주민들의 숙원 문제였던 감일지구 종교 5부지와 관련해 불법 전매 의혹과 관련하여 지난해 말부터 검찰이 관련자를 기소토록 촉구하는 활동을 감일지구 총연합회(공동대표 길기완, 최윤호)와 함께 해왔다.

지난 1일 불법 전매 혐의자와 관련한 검찰의 기소가 이뤄진 이후 이용 후보가 공사 진행 중인 감일동 종교부지를 찾아 감일동 주민들과 함께 기소 확정 사실을 공유하고, 최윤호 감일지구 총연합회장과 함께 이한준 LH 사장에게 ‘감일지구 종교 5부지 불법 전매 공사중지 가처분 신청 건의서’를 전달한 지, 설 연휴를 제외하면 10여 일 만에 이뤄진 것이다.

최윤호 감일지구 총연합회 회장은 “이번 공사중지 가처분 신청이 과거 ‘하남시의 공사신청 불허가 처분 무효 소송’ 당시의 패소를 되풀이하지 않으려면, 감일지구 종교부지 불법전매 현안을 충분히 이해하는 분이 법정 쟁점을 다룰 수 있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최 회장은 “지난 4년여간 관련 자료를 축적해온 감일총연합회 측의 변호인이 공동으로 선임될 수 있도록 LH에 요청드린다”라고 입장을 밝혔다.

이용 의원은 “검찰 기소 처분과 LH의 가처분 신청은 그동안 감일동 주민들께서 4년 동안 포기하지 않고 지속적으로 목소리와 행동을 보여주신 값진 결과물”이라면서 “앞으로도 ‘넘어야 할 산’이 많이 남은 만큼 문제가 해결될 때까지 끝까지 주민의 편에 함께 서겠다”고 말했다.
하남/박진규 기자 jkpark@sudokwon.com
주요기사더보기

실시간뉴스

많이 본 뉴스

기사 목록

수도권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