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 식량 부족 아세안 국가 쌀 4500톤 지원 완료
허윤 기자입력 : 2024. 01. 02(화) 19:53
[허윤 기자] 농림축산식품부(장관 송미령)와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사장 김춘진)는 1일 라오스로 향하는 출항을 마지막으로 2023년 ‘아세안+3 비상 쌀 비축제(APTERR, 애프터)’를 통해 필리핀, 미얀마, 라오스 3개국에 4500톤의 쌀 원조를 완료했다.

특히, 2023년에는 태풍 피해를 입은 미얀마에 2500톤을 추가로 긴급 지원하는 등 작년 지원물량 1000톤에 비해 크게 증가했다.

‘아세안+3 비상 쌀 비축제’ 애프터(APTERR)는 ‘Asean Plus Three Emergency Rice Reserve’의 약자로, 아세안 10개국과 한국·중국·일본 3개국이 식량부족·재난 등의 비상사태에 대비해 각 회원국들이 쌀 비축 물량을 사전에 약정·비축하고, 비상시 판매·장기차관·무상 지원하는 공공 비축제도다.

우리나라는 2017년부터 2023년까지 미얀마, 캄보디아, 베트남, 라오스, 필리핀 애프터 회원 5개국에 총 23만 5000톤의 쌀을 지원한 최대 공여국이다.

문인철 수급이사는 “애프터를 통해 대한민국 쌀을 원조할 수 있어 매우 뜻깊다”라며, “앞으로도 식량부족 국가에 우리 쌀을 지속 지원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허윤 기자 hu1103@sudokwon.com
주요기사더보기

실시간뉴스

많이 본 뉴스

기사 목록

수도권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