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병권 경기도 행정1부지사 빈집활용 지원사업 신속 추진과 한파 취약계층 돌봄 강화 당부
우민기기자 입력 : 2023. 12. 19(화) 18:09
[우민기기자 ] 오병권 경기도 행정1부지사가 19일 평택시 빈집활용 시범사업지와 서정동 독거노인 가구 등을 방문해 신속한 사업추진과 함께 한파 취약계층에 대한 돌봄 강화 등을 당부했다.

오병권 부지사는 경기주택도시공사(GH)에서 추진 중인 평택 빈집활용 시범사업지 현장을 찾아 “평택시가 경기도에서 도시빈집 비중이 가장 높고, 장기간 방치된 곳들도 많아 안전사고가 우려된다”며 “신속한 사업추진으로 지역 미관, 정주여건 등을 향상해 주기 바란다”고 말했다.

경기도는 2021년 10월 지역 흉물로 전락한 도시 빈집을 활용 가능한 자원으로 변화시키기 위한 노력으로 경기주택도시공사에 도비를 출자해 동두천시 생연동과 평택시 이충동의 빈집을 각각 매입하였으며, 이날 방문한 평택시 이충동의 빈집은 12월 말 철거를 시작으로 임대주택(7세대)으로 조성할 계획이다.

오 부지사는 이어 서정동 다세대주택 밀집지역을 찾아 계량기 동파 방지 예방 대책 추진과 독거노인 가구 난방 실태 등을 확인했다.

오병권 부지사는 “지난 주말부터 강추위가 지속되면서 독거노인 등 취약계층에 대한 안전 우려와 수도계량기 동파로 인한 시민 불편이 예상된다”며 “한파특보시 민관 협력체계를 구축해 취약계층에 대한 안전과 돌봄을 강화하는 24시간 긴급 대응체계를 갖춰달라”고 당부했다.

한파 대책 기간이 시작된 지난달 15일부터 한파로 도내 계량기 동파 사고는 45건 발생 복구 완료했으며, 현재 경기도 31개 시군은 한파 대책 기간 중 자체 인력과 급수공사 대행업체를 포함하는 긴급복구반을 편성해 동파 상황 등에 적극 대응하고 있다.
우민기기자 woomin80@sudokwon.com
주요기사더보기

실시간뉴스

많이 본 뉴스

기사 목록

수도권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