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석계, 친윤계·김기현 맹폭…안철수 옹호 ‘눈길’
김부삼 기자입력 : 2023. 02. 05(일) 19:18
▲이준석 국민의힘 전 대표가 22일 오후 서울 성북구 고려대학교 정경관에서 정치외교학과가 주최한 특별 강연에 참석해 학생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22.12.22.
[김부삼 기자] 친(親)이준석계 국민의힘 당대표·최고위원·청년최고위원 후보들은 5일 안철수 당대표 후보를 공격하는 '윤핵관(윤석열 대통령 핵심 관계자)'과 친윤계, 김기현 당대표 후보에 대한 공세에 나섰다.
천하람 당대표 후보는 이날 김기현 후보 후원회장을 맡고 있는 신평 변호사가 '안철수 후보가 당선될 경우 윤석열 대통령은 국민의힘을 탈당하고 정계개편을 통한 신당 창당을 할 수밖에 없는 상황에 내몰릴 것'이라고 전망한 것에 대한 대통령실의 해명을 요구했다. 신 변호사 해촉도 촉구했다.
천 후보는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 페이스북에 "최근 윤핵관이나 멘토를 자처하는 신평 변호사 같은 인물이 윤 대통령을 한없이 가벼운 사람으로 만들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는 "제가 윤 대통령을 뽑았던 이유는 그의 묵직함, 신중해 보이는 모습 때문이었다"며 "추미애가 공격해도, 조국 수호대가 때려도 흔들리지 않던 바위와도 같은 모습을 기대하고 대통령으로 뽑았던 것이지 윤핵관이나 신 변호사의 얘기처럼 성정이 거칠고 작은 일 하나하나에 신경질적으로 반응하는 모습을 바랐던 것이 아니다"고 강조했다.
이어 "김기현 후보는 대통령의 탈당 후 신당창당이라는 이 중차대한 문제를 가볍게 보지 마시고 즉각 신평 변호사를 해촉하라"고 촉구했다. 그는 "대통령실도 신평 변호사의 주장이 사실이 아니라고 명확하게 밝혀주라"고 했다.
그는 전날 대구 선거 운동 직후 기자들과 만나 "안 후보는 비윤일지 모르겠지만 더이상 개혁적인 후보는 아니다. 주류에 편승하고 싶어하고, 안정지향적 정치인이 다 됐다"면서도 ""이런 안철수마저도 포용하지 못한다면 윤핵관은 도대체 누구와 정치를 하려고 하는 것인가. 줄을 서려는 사람들만 데리고 가려는지 묻지 않을 수 없고 비판할 수밖에 없다"고 했다.
허은아 최고위원 후보도 페이스북에 안철수 당대표 후보를 향한 여권의 공세와 관련해 "이제 '윤핵관(윤석열 대통령 핵심 관계자)'의 자리를, '대통령실 관계자', '여권 관계자'가 대신할까봐, 정말 안타깝고 걱정이 된다"고 지적했다.
그는 "윤핵관이라는 말이 처음 비판의 대명사가 된 이유가, 지난 대선과정에서 윤석열 후보 캠프 핵심관계자라는 익명 뒤에 숨은 분들이, 민심과 전혀 다른 언행과 전횡으로 당을 흔들고 정권교체를 위태롭게 했기 때문"이라고 적었다.
이어 "오늘 또다시 '대통령실, 여권 관계자'라는 이름으로, 대통령을 내세워 유력한 당 대표 후보를 '적'으로 규정했다. 어느 국민이 봐도, 대통령이 당초 '당무 개입 않겠다'는 말씀과 전혀 다르게 보일 수밖에 없다"고 했다.
허 후보는 "정말 사실인지 묻고 싶다. 그리고 설령 사실이라고 했어도, 대통령실이나 여권 관계자는 그런 말을 전하지 않았어야 한다"며 "책임 있는 자리에 있는 분들의 메시지가 정제되지 않고 관리되지 않으면, 대통령만 외롭게 만들 수 있다"고 했다.
허 후보는 신 변호사에 대해서도 "자칭 대통령 정치 멘토, 윤핵관들이 조직적으로 밀고 있다는 김기현 후보 후원회장 신 변호사가 한 말에 대해 대통령실은 사실관계를 명확히 밝혀주기 바란다. 당원들이 대통령에 대한 신뢰를 거두게 하는 일은 없어야 한다"고도 촉구했다.
김용태 최고위원 후보도 페이스북에 김기현 후보가 '연포탕(연대·포용·탕평)'주장에 대해 "일련의 유승민, 나경원, 안철수 의원을 향한 집단린치를 반추해보면 '살아있는 후보를 팔팔 끓는 물에 데쳐 요리해 먹겠다'는 본래 뜻을 의미한 것이 아닌가 한다"고 꼬집었다.
이어 "윤핵관들은 안철수 후보를 향한 집단린치를 당장 멈추라. 함께 이룬 정권교체라며 공동정부를 운운하더니 이제 당권에 눈이 멀어 대선 단일화 효과 자체를 폄하하고 있다"고 했다.
그는 "김기현 후보의 후원회장은 안 의원이 당대표가 되면 대통령이 탈당할 수 있다는 괴상한 주장까지 대놓고 하고 있다"며 "이게 여러분이 얘기하는 연대 포용 통합이냐. 달면 삼키고 쓰면 뱉는다는 말이 있지만, 무슨 조폭들이나 하는 짓거리들을 보는 것 같다"고 했다.
김 후보는 '윤석열 대통령은 윤핵관, 간신 운운하면 적으로 인식한다'는 기사를 공유한 뒤 "윤핵관을 비판하는 이유는 분명하다. 이들이 감히 대통령과의 친소관계를 명분으로 정당민주주의를 무너뜨리면서 헌정을 어지럽히고 있기 때문"이라고 비판하기도 했다.
친이준석계 후보들을 공개 지지하고 있는 이 전 대표는 5일 페이스북에 "신평이라는 분이 어제 물의를 일으켜 놓고는 오늘은 후속 인터뷰로 더 심각한 얘기를 하고 있다"며 윤 대통령을 에둘러 공격했다.
그는 "애초에 대통령이 대선후보와 그 전시절부터 국민의힘을 탈당할 생각을 하셨다는 얘기를 증언하고 있다. 그리고 이것을 본인의 생각이 아니라 윤 대통령의 생각으로 표현하고 있다"며 "정말 대통령이 대통령 선거 때 이런 생각을 가지고 선거를 치르셨다면 엄청난 스캔들이다. 말실수이거나 와전인줄 알았더니 갈수록 구체화 돼 간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김한길 전 대표를 통한 정계개편이 있을 것이라는 얘기까지 하고 있다. 이분이 예고된 진실을 누설하는 거냐. 아니면 이분이 망상하는 거냐"고 했다.


김부삼 기자 kbs6145@naver.com
주요기사더보기

실시간뉴스

많이 본 뉴스

기사 목록

수도권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