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재석, '황태 사냥꾼' 변신…'런닝맨’
김부삼 기자입력 : 2023. 02. 05(일) 13:01
[김부삼 기자] 혹한기 겨울 MT가 펼쳐진다.
5일 오후 6시 20분 방송되는 SBS TV 예능물 '런닝맨'에서는 혹한기 겨울 MT'를 떠난다.
이날 진행된 녹화는 한파주의보가 내린 날로, 강원도로 MT를 떠난 멤버들은 각종 방한용품을 착용하고 등장해 눈길은 끈다. 특히 유재석은 겨울 MT를 위해 특별 아이템을 구입했다고 전한다.
한편 이날 멤버들은 겨울 별미 '황태 김치 수제비'와 '황태구이', '양미리구이'에 도전한다. 요리 난이도가 높아졌지만 멤버들은 지난번과 달리 완벽한 업무 분담을 통해 단합된 모습을 보여준다. 유재석은 통황태를 직접 손질하는 '황태 사냥꾼'으로 등극한다. 김종국은 "불도 피우자"라며 꾸준한 장작 사랑 면모를 보이며 맹활약한다.
이어 지난 여행에서 6개월 치 디포리 육수를 창조한 송지효는 이번에도 육수 담당을 자처했는데, 능수능란한 모습을 보여줘 멤버들이 "마을 잔치해도 되겠다!"며 감탄을 금치 못했고, 이들은 야외 어벤저스'로 재탄생해 찰떡 케미를 선보인다.
김부삼 기자 kbs6145@naver.com
주요기사더보기

실시간뉴스

많이 본 뉴스

기사 목록

수도권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