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사연 "양희은 언니 때리고 싶었던 적 있다“
김부삼 기자입력 : 2023. 02. 05(일) 12:51
[김부삼 기자] 가수 노사연이 양희은을 때리고 싶었던 적이 있었다고 했다.
노사연은 4일 방송된 케이블 채널 E채널 예능프로그램 '토요일은 밥이 즇아'에 출연해 양희은과 일화를 전했다. 노사연은 "과거 방송국에 털코트를 입고 갔는데 누가 나를 뒤에서 보더니 '너 총 쏠 뻔했다'고 했다. 짐승인 줄 알고"라고 했다. 이에 박명수가 "그 말을 한 사람이 누구냐, 혹시 지상렬이냐"고 묻자 노사연은 "진짜 때리고 싶었던 사람"이라며 "나보다 나이가 많다. 양희은 언니"라고 말했다.
김부삼 기자 kbs6145@naver.com
주요기사더보기

실시간뉴스

많이 본 뉴스

기사 목록

수도권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