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전대 첫 주말’ 김기현·안철수, 나경원·윤심 공방
윤상현“‘선거 불법 개입’ 박수영 윤리위 회부·이철규 경고해야”
허윤기자입력 : 2023. 02. 04(토) 22:15
▲안철수(왼쪽부터) 국민의힘 당대표 후보, 황교안 당대표 후보, 김기현 당대표 후보, 윤상현 당대표 후보가 4일 오후 경기도 고양시 일산서구청에서 열린 경기 고양정 당협 신년하례식 및 당원교육에서 국민의례를 하고 있다. 2023.02.04.
[허윤기자] 국민의힘 전당대회 당대표·최고위원 후보 등록 이후 첫 주말인 4일 김기현·안철수 후보는 불출마를 선언한 나경원 전 의원을 두고 신경전을 벌였다. 윤상현 후보와 의원과 '친이준석계' 천하람 후보는 친윤(親윤석열)계를 향해 쓴소리를 내놨다.
김기현·안철수·윤상현·황교안 후보는 이날 경기 고양정 당협 신년하례식 및 당원교육 행사에 함께 참석했다. 김기현·안철수·윤상현 의원은 이후 서울 강서구병 당협 신년인사회 및 당원연수 자리에도 참석했다. 조경태 후보는 충남에서, 천하람 후보는 대구에서 당심 잡기에 나섰다.
김 후보는 페이스북에 전날 오후 나 전 의원 자택을 찾아갔다면서 "제가 윤석열 정부의 성공과 내년 총선 승리를 위해 힘을 합치자는 말씀을 드렸다. 나 전 의원은 윤석열 정부의 성공과 내년 총선 승리를 위해 '영원한 당원'으로서 해야 할 역할에 관해 숙고해 보겠다고 답변했다"고 공개했다.
안 후보는 고양정 당협 행사에서 기자들과 만나 "나 (전) 의원께서 어느 정도 휴식이 필요하다고 말씀하셨지 않느냐. 그래서 미리 약속을 했는지 사실 그게 좀 궁금했다"고 꼬집었다. 그는 "지금 현재 나 의원께서 몸과 마음을 먼저 추스르고 당 일은 그다음에 생각하시면 좋겠다는 생각"이라고 했다.
김 후보는 강서구병 당협 행사에서 "다른 후보 일에 사사건건 트집 잡는 모습은 올바른 정치인의 모습이 아니다. 안 의원이 어제 네거티브를 하지 말자고 하셨으니 그 정신을 잘 지켜주시면 좋겠다"고 반박했다.
친이계인 천하람 후보는 페이스북에 김 후보가 나 전 의원과 만남을 공개한 것에 대해 "김 후보는 학폭 가해자의 행태를 멈추라. 나 전 대표를 학폭 피해자로 만들 때는 언제고, 이제와서 학급 분위기를 위해 힘을 합치자는 거냐"고 꼬집었다.
그는 같은날 대구 서남신시장 인사 후 기자들과 만나서 해당 페이스북 게시물에 대해 "우리 당이 나 전 의원에게 이렇게 심하게 하는 건 멈춰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김 의원이 이제는 손을 잡아야한다는 모습을 보며 저는 솔직히 소름이 돋았다"고 비판했다.
'윤심(윤석열 대통령 의중) 공방'도 이어졌다.
안 후보는 '여전히 친윤계 움직임에 윤심이 없다고 보느냐'는 질의에 "윤 대통령께서 직접 대국민 성명을 발표를 하셨다"며 "윤심은 없다고 말씀하셨다. 그래서 현명하신 당원분들께서 그 뜻을 잘 알고 계실 것"이라고 말했다.
김 의원은 대통령직 인수위원회 위원장직을 강조하는 안 의원에 대해 "역대 어느 정권에서 인수위원장이 가출한 사례를 보지 못했다"고 지적했다.
윤상현 의원은 정진석 비상대책위원장에게 '당대표 선거 불법 개입' 혐의로 '친윤계' 박수영 의원을 윤리위원회에 회부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이철규 의원에게도 강력히 경고할 것을 촉구했다.
윤 의원은 페이스북에 "비대위와 선관위가 지금처럼 전당대회의 혼란상을 방치하고 명백한 당규 위반행위에 대해 일벌백계의 제재를 가하지 않는다면, 필연코 편파·공정성 시비에 휘말리고 당의 분열을 가져올 것이 분명하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무엇보다 국민들로부터 외면과 불신을 피할 수 없다. 지금이라도 빨리 바로 잡아야 한다. 정진석 비대위원장이 리더십을 발휘할 때다"고 했다.
친이계는 친윤계를 비판했다.천 후보는 '대구경북 일정을 진행 중인데 당원과 시민 반응이 어떤가'라는 질문에 "대구에서도 윤핵관 특히 장제원 의원에 대한 반감이 굉장히 높았다"며 "김 의원도 윤핵관에게 끌려가면서 어떻게 총선 승리 이루겠냐는 불신이 굉장히 많았다"고 날을 세웠다.
이기인 청년최고위원 후보도 페이스북에 "반에서 공포 분위기를 조장하고 약한 문동은을 괴롭혔던 일진 학폭 가해자, 하지만 정작 일진인 친구들은 무리 축에도 껴주지 않는다"고 했다.
김용태 최고위원 후보는 페이스북에 '윤핵관이 간신이냐'는 장제원 의원의 발언을 다룬 기사를 공유한 뒤 "이번 전당대회는 민주공화정을 망치는 아첨꾼 심판 선거이다. 어렵게 되찾은 보수정권을 누가 다 망치고 있느냐. 본인들만 모르나 브다. 두더지 게임하듯이 숨어서 조종하지 말고 링위로 다 올라오라. 대환영"이라고 했다.
그는 김기현 후보에게 캠프와 후원회 해체를 권유하면서 "힘만 세가지고 집단린치나 할 줄아는 윤핵관 호소인과 대통령께서 탈당할 수 있다는 상황을 말씀하시는 후원회장(신평 변호사)까지 X맨으로 둘러싸여 계시는군요"라고 꼬집기도 했다.
허은아 최고위원 후보도 페이스북에 "당내 민주주의를 지키는 최전방 수비수가 되겠다. 국민의힘의 당내 민주주의가 후퇴하고 있다"고 친윤계를 비판했다. 친윤계가 차기 총선 공천을 독점할 수 있다는 우려를 제기하면서 "내가 해야할 첫번째는 공천 학살의 두려움을 날리는 일"이라고도 했다.

허윤기자 hu1103@sudokwon.com
주요기사더보기

실시간뉴스

많이 본 뉴스

기사 목록

수도권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