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관항 어촌뉴딜300사업 기공식 개최
평택/서태호 기자입력 : 2022. 01. 25(화) 19:36
[평택/서태호 기자] 평택시(시장 정장선)는 25일 오전 10시30분 현덕면 권관항에 총사업비 142억원이 투자되는 ‘권관항 어촌뉴딜300사업’ 기공식을 개최하고 본격적으로 권관항 정비에 나선다고 밝혔다.

어촌뉴딜300사업은 낙후된 어선접안시설 등 어촌의 필수기반시설을 현대화하고, 지역 특화사업을 추진하여 지역경제에 활력을 불어넣는 지역밀착형 생활SOC사업으로, 2019년 12월 해양수산부 공모사업에 선정된 후 농어촌공사와 위・수탁 협약체결, 기본 및 실시계획 등을 거쳐 2022년 1월 공사를 착공하여 연말 준공을 목표로 추진하고 있다.

주요 사업은 부잔교, 해수공급장치 등 어업시설 보완과 해상낚시체험장, 어울림센터 신축 등 권관항 활성화를 위한 시설개선 공사가 진행되며, 향후 주민스스로 지역자원을 창조적으로 활용할 수 있는 역량을 갖추도록 지역역량강화 교육도 2021년부터 추진 중이다.

기공식에는 정장선 시장을 비롯해, 유의동 국회의원, 강정구, 이종한 평택시의원과 홍상표 평택지방해양수산청장, 어촌계 및 주민 등 50여명이 참석해 권관항 어촌뉴딜300사업 기공식을 축하했다.

정장선 시장은 “권관항 주변에 평택호 관광단지, 권관리 수변친수공간 및 캠핑장 등 많은 연계사업이 진행되고 있는 만큼, 권관항 어촌뉴딜300사업이 주변사업들과 시너지효과로 서부지역의 관광거점으로 성장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평택/서태호 기자 thseo113@hanmail.net
주요기사더보기

실시간뉴스

많이 본 뉴스

기사 목록

수도권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