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안양서 시군 부단체장 회의 열고 여름철 자연 재난 대비 논의
우민기기자 입력 : 2023. 07. 06(목) 19:28
[우민기기자 ] 경기도는 6일 안양아트센터 컨벤션홀에서 오병권 경기도 행정1부지사 주재로 제6차 도-시군 부단체장 회의를 열고 국지성 폭우와 폭염 등 여름철 자연 재난에 철저히 대비하고 재난 취약계층의 재해예방과 안전관리에 힘쓸 것을 시군에 당부했다.

이번 회의에서는 작년 침수 피해 지역 중 하나인 안양시 방문을 통해 ▲풍수해․폭염 등 여름철 자연 재난 대비 현황 점검 ▲부동산 경기 침체 등으로 세입 감소를 겪고 있는 지방재정의 안정화 대책 ▲휴가철 피서지 바가지요금 방지 및 지방 공공요금 등 물가안정 ▲장애인 기회소득 사업안내 및 홍보 협조 등을 핵심 안건으로 논의했다.

오병권 부지사는 “국지성 집중호우를 동반한 장마가 7월 말까지 예상되는 가운데 작년과 같은 침수 피해 등 여름철 재난·재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선제적으로 대비해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도와 시군은 7월 2주차까지 반지하 주택과 공동주택의 침수 방지시설 설치 완료를 위해 최선을 다하고, 홀몸 어르신 등 재난 취약계층 대상 1:1 전담 공무원 지정, 침수 감지 알람장치 설치 등으로 풍수해 재해를 예방한다는 계획이다. 또 무더위쉼터와 폭염 저감 시설의 확충으로 온열질환 예방을 중점 추진한다.

이와 함께 지역축제․휴가철 피서지 물가안정 추진과 하반기 지방 공공요금 인상 폭 최소화 등으로 민생경제는 살리되, 은닉 세원 발굴과 체납징수 강화 등 지방재정 안정화에도 힘쓰기로 했다.

7월 중 대상자를 선정해 지급하는 장애인 기회소득에 대해서는 시군별로 사업을 적극적으로 홍보하고 빠짐없이 대상자에게 안내할 수 있도록 협의했다.

오병권 부지사는 “도민의 안전과 행복이라는 하나의 목표를 향해 도와 31개 시군이 원팀이 되어 발로 뛰고, 구석구석 살피며, 현장의 목소리에 귀 기울여야 한다”라면서 “도-시군의 견고한 유대감 속에서 유기적 협력체계가 지속되기를 바란다”라고 말했다.
우민기기자 woomin80@sudokwon.com
주요기사더보기

실시간뉴스

많이 본 뉴스

기사 목록

수도권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