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제 날아올라~” 농인밴드 ‘농밴져스’ 음원·뮤비 공개
문체부, 자작곡 뮤직비디오·음원 제작 지원
김부삼 기자입력 : 2022. 11. 29(화) 21:45
▲농밴져스. (사진=문화체육관광부 제공)
[김부삼 기자] "이제 날아올라. 우리 노래 날아 저 문을 열고 세상에 너를 보여줘"
소리를 듣지 못하지만 음악에 대한 열정으로 악기를 연주하고 노래를 부르는 농인밴드의 자작곡이 공개됐다.
문화체육관광부는 시립서대문농아인복지관 소속 농인밴드 '농밴져스'와 함께 밴드의 자작곡 뮤직비디오와 음원을 제작했다고 29일 밝혔다.
문체부 대변인실 디지털소통팀이 함께한 이번 작업은 '음악은 누구와도 편견 없이 소통할 수 있는 문화'라는 점에 착안한 캠페인으로, 정부의 '문화의 공정한 접근 기회 보장'과 '장애인 프렌들리'라는 정책 지향을 구현하기 위해 기획됐다.
'농밴져스'는 음악에 열정을 가진 농인과 청인으로 구성된 밴드다. 2015년 결성 후 7년간 40여 명의 멤버가 참여했다. 세 번의 정기 공연을 비롯해 모두 열세 차례의 공연을 여는 등 꾸준한 활동을 이어오고 있다.
뮤직비디오와 음원으로 제작된 밴드 농밴져스의 자작곡 '농밴져스'는 농인으로 살아온 일상에서 '음악'을 만난 뒤 희망을 얻게 됐다는 메시지를 담고 있다.
농밴져스 멤버 7명이 참여해 각각 건반·드럼·바이올린·베이스·수어보컬·음성보컬·카혼을 담당했으며, 남아있는 청력과 악기의 진동 등을 활용해 음악 전문 강사의 손가락 신호에 박자를 맞춰가며 연습했다.
문체부 대변인실은 '농밴져스' 뮤직비디오를 제작, 농인과 청인 모두가 감상할 수 있도록 했다. 뮤직비디오에는 농밴져스의 연습 과정과 음원 녹음 현장, 대한민국역사박물관 옥상정원에서 촬영한 합주 모습 등이 담겼다.
뮤직비디오는 지난 28일부터 블로그, 페이스북, 유튜브 등 문체부 대표 누리소통망에 공개되고 있다. '농밴져스' 음원도 다음달 중 각종 음원 플랫폼을 통해 공개될 예정이다.
농밴져스 밴드 구성원은 "누구나 편견 없이 소통할 수 있는 것이 문화, 그리고 '음악'이라고 생각한다"며 "농인, 나아가 우리 국민 모두에게 위로를 주는 노래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문체부 강정원 대변인은 "농인과 청인이 함께 문화로 소통하는 콘텐츠로 사회적 관심을 환기하고 싶었다"며 "앞으로도 문체부 대변인실 디지털소통팀은 문화를 활용한 온·오프라인 대국민 소통을 이어갈 것"이라고 밝혔다.


김부삼 기자 kbs6145@naver.com
주요기사더보기

실시간뉴스

많이 본 뉴스

기사 목록

수도권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