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실, 이상민 해임건의에 “국조 전 결론 정해”
“국정조사 핵심 증인에 대한 해임 요구…국민도 의아할 것”
이태원 참사 유족의 尹 사과 요구에 “여러 차례 사과 전했다”
강민재기자입력 : 2022. 11. 29(화) 19:50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의 본부장을 맡고 있는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이 28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화물연대 집단운송거부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를 마친후 각 부처별 대응방안에 대해 브리핑하고 있다. 2022.11.28.
[강민재기자] 대통령실은 더불어민주당이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에 대한 해임건의안을 당론으로 채택한 데에 "진상 규명 이전에 결론을 정해놓은 것으로 비칠 소지가 있다"며 우려를 표명했다.
대통령실 핵심 관계자는 29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취재진과 만나 '대통령실 관계자들 사이에서 이 장관의 해임건의안이 국회 본회의에 상정된다면 이태원 참사 국정조사를 보이콧하겠다는 의견이 나온다'는 질문을 받고 "아직 일어나지 않은 일에 대해 가정을 전제로 답을 하는 건 부적절하다"며 직접적인 답을 피했다.
그러면서도 "국정조사를 하는 이유는 사안의 진상을 규명하기 위한 것이라고 많은 국민이 생각한다"며 "그런데 가장 핵심 증인 중 한 명인 이 장관에 대한 해임을 먼저 요구하는 것은 국정조사를 통한 진상 규명이 이뤄지기 전에 결론을 정해놓은 것으로 비칠 소지가 충분하고 국민들도 의아할 것이다"고 했다.
국정조사 보이콧 가능성을 완전히 배제할 수는 없다는 뜻으로 읽힌다.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 역시 이날 오전 취재진과 만나 '국정조사를 보이콧하기로 확정한 것인가'라는 질문에 "아직까지는 (아니다)"라고 답했다. 상황에 따라 보이콧을 할 수도 있다는 의미다.
한편 이태원 참사가 발생한 지 한 달이 된 가운데 희생자 유가족들은 윤 대통령의 대국민 사과를 요구하고 있는 상황이다.
이에 대해 대통령실 관계자는 "대통령은 여러 차례, 여러 자리에서 심심한 사과를 전했다"고 했다.
이어 "이태원 참사와 관련해서는 한 점의 의혹이 없도록 명확하게 진상을 밝히는 게 유가족을 위해 정부가 할 가장 중요한 일"이라고 밝혔다.
그는 "여전히 중앙안전대책본부를 중심으로 해서 유가족과 현재 치료 중인 분들을, 마지막까지 국가가 챙길 수 있도록 다양한 제도적 노력을 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강민재기자 iry327@sudokwon.com
주요기사더보기

실시간뉴스

많이 본 뉴스

기사 목록

수도권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