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달러 환율 1326.9원…13년4개월만 최고 수준
원달러 환율 1325원 넘어…장 시작 동시에 연고점 경신
김부삼 기자입력 : 2022. 08. 19(금) 09:34
▲코스피가 전 거래일(2516.47)보다 17.17포인트(0.68%) 내린 2499.30에 개장한 18일 오전 서울 중구 하나은행 딜링룸 전광판에 지수가 표시되고 있다. 코스닥 지수는 전 거래일(827.42)보다 4.71포인트(0.57%) 하락한 822.71, 원·달러 환율은 전 거래일(1310.3원)보다 4.7원 상승한 1315원에 출발했다. 2022.08.18.
[김부삼 기자]미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위원들의 매파적(통화 긴축 선호) 발언으로 공격적 금리 인상 전망이 강화되면서 원·달러 환율이 장 초반부터 연고점을 경신했다.
19일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오전 9시 2분 현재 전 거래일(1320.7원) 보다 4.9원 오른 1325.6원에 거래 중이다. 이날 환율은 전 거래일 보다 5.3원 오른 1326.0원에 출발했다. 장 초반 1326.9원까지 오르면서 지난달 15일 기록한 연고점(고가기준 1326.7원)을 넘어섰다. 이는 2009년 4월 29일(1357.5원) 이후 13년4개월 만에 가장 높은 수준이다.
긴축 경계감에 주요 6개국 통화 대비 달러 가치를 나타내는 달러인덱스(DXY)는 다시 107선을 넘었다. 달러인덱스는 18일(현지시간) 전장보다 0.88% 오른 107.422에서 마감됐다. 달러인덱스가 107을 넘은 것은 지난달 26일(107.044) 이후 근 한달 만이다.
투자자들은 미 연준 위원들의 매파적 발언에 주목했다.
연준 내 강성 매파 성향의 제임스 블러드 세인트루이스 연방준비은행(연은) 총재는 18일 월스트리트저널(WSJ)과 인터뷰에서 "9월 자이언트 스텝(기준금리 0.75%포인트 인상) 금리 인상을 지지하는 것을 검토하고 있다"고 언급했다.
불러드 총재는 "인플레이션이 정점에 달했다고 말할 단계가 아니며 연말까지 목표금리를 3.75~4%로 유지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닐 카시카리 미니애폴리스 연은 총재도 "올해 말 3.9%, 내년 말 4.4%까지 금리를 인상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전날 공개된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의사록에 따르면 연준은 인플레이션을 낮출 때까지 지속적인 금리인상 필요성을 내비치면서도 동시에 과도한 긴축에 대한 경계감을 드러냈다.
미 증시는 상승 마감했다. 18일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18.72포인트(0.06%) 상승한 3만3999.04로 장을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지수는 전장보다 9.70포인트(0.23%) 오른 4283.74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전장보다 27.22포인트(0.21%) 상승한 1만2965.34로 거래를 마쳤다.
같은 날 뉴욕채권시장에서 미 국채 10년물 금리는 전장대비 0.88% 하락한 2.875%를 기록했다. 통화정책에 민감한 2년물 금리는 전장보다 2.35% 내린 3.209%를 기록했다.
민경원 우리은행 연구원은 "오늘 환율은 연준 긴축 경계 속 달러화 강세 재개에 상승 압력이 우위를 보일 것으로 예상된다"며 "연준 일부 인사들의 매파 발언에 유로화 약세가 더해지면서 환율 추가 상승을 견인하는 요인으로 작용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부삼 기자 kbs6145@naver.com
주요기사더보기

실시간뉴스

많이 본 뉴스

기사 목록

수도권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