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20 여자월드컵 8강 실패한 황인선 감독 “제가 부족했다”
조별리그 최종전서 프랑스에 0-1 패배…조 3위로 8강 좌절
김부삼 기자입력 : 2022. 08. 18(목) 16:54
▲여자축구 U-20 대표팀 황인선 감독. (사진=대한축구협회 제공)
[김부삼 기자] 2022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U-20) 여자 월드컵 8강에 실패한 황인선 감독이 눈시울을 붉혔다.
황인선 감독이 이끄는 한국 U-20 여자대표팀은 18일(한국시간) 코스타리카 산호세 국립경기장에서 열린 대회 조별리그 C조 최종 3차전에서 프랑스에 0-1로 졌다.
이로써 조별리그 3경기에서 1승2패(승점 3)를 기록한 한국은 나이지리아(승점 9·3승), 프랑스(승점 6·2승1패)에 밀려 조 3위로 8강 진출에 실패했다.
이번 대회는 각 조 상위 2개 팀이 8강에 오른다.
한국 축구 각급 대표팀 최초의 '여성 사령탑'인 황인선 감독도 사령탑 데뷔 무대에서 목표였던 조별리그 통과를 이루진 못했다.
황인선 감독은 경기 후 대한축구협회를 통해 "프랑스를 상대로 선수들이 너무나 열심히 뛰어줬고, 잘 해줬다"며 "제가 처음 감독을 맡아서 경험이 없었다. 전략과 전술에서 부족했다"고 말했다.
이어 "저도 (이번 대회를 통해) 더 많이 공부하고, 여자 축구 선수들이 잘 성장하도록 돕겠다. (8강 진출에 실패해) 죄송하다"고 덧붙였다.
한국은 조별리그 1차전에서 강호 캐나다를 2-0으로 꺾고 기분 좋게 출발했다.
하지만 나이지리아와 2차전에서 0-1로 아쉽게 패한 뒤 프랑스와 최종전에서도 골 결정력 부족으로 0-1 석패하면서 눈물을 흘렸다.
한편 대표팀은 오는 20일 귀국할 예정이다.


김부삼 기자 kbs6145@naver.com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수도권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