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공항서 신경작용제 가루 발견
경찰, 군 당국 성분 분석 중
인천/박용근 기자입력 : 2024. 05. 23(목) 16:17
[인천/박용근 기자] 인천국제공항에서 '신경작용제'로 추정되는 가루가 발견돼 경찰과 군 당국이 성분을 분석 하고 있는 가운데 군 당국은 일단 신경작용제는 아닌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23일 인천공항경찰단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6시 33분경 국제공항 제1여객터미널 3층 체크인카운터 옆에 있던 출국 승객 A(20대·여)씨가 옆에 있던 가방에 이상한 가루가 들어 있다며 112에 신고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군 폭발물처리반(EOD)은 가방에서 검은 봉투에 담긴 65g 정도의 가루를 확인하고 이를 수거했다.

A씨는 이날 오전 9시30분에 출발하는 미국 뉴욕행 여객기를 타기위해 경남 김해에서 공항 리무진 버스를 타고 인천공항에 도착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육군 17사단 화생방대응팀이 현장에 도착해 성분을 분석한 결과, 일단 신경작용제는 아닌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 관계자는 "해당 사건으로 인해 발생한 여객기 지연은 없었다"며 "구체적인 경위를 파악하기 위해 해당 가루에 대한 성분 분석을 군 당국에 의뢰했다"고 말했다.
인천/박용근 기자 pyg4000@sudokwon.com
주요기사더보기

실시간뉴스

많이 본 뉴스

기사 목록

수도권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