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 인도 벵갈루루에 도내 中企 진출 발판 마련
우민기기자 입력 : 2023. 12. 03(일) 08:43
[우민기기자 ]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이하 경과원)이 인도의 실리콘밸리로 알려진 대표적인 산업도시 벵갈루루에 경기비즈니스센터(이하 GBC)를 신규 개소했다고 3일 밝혔다.

경과원은 지난 1일 벵갈루루 GBC에서 현판식 및 개소식을 갖고, 경기도와 인도의 지속적인 경제협력을 위한 본격적인 활동에 돌입했다.

벵갈루루 GBC는 인도 남부지역 시장에 진출하는 도내 중소기업을 위한 비즈니스 센터로, 바이어 발굴 및 해외마케팅 지원 등을 통해 도내 기업들이 인도에서 폭넓은 협업을 할 수 있도록 지원할 예정이다.

개소식에 앞서 진행된 현판식에서는 경과원 강성천 원장, 정준태 벵갈루루 GBC 소장을 비롯하여 김창년 주 인도 첸나이 총영사관 및 김동규 KOTRA 벵갈루루 관장 등 한국 관계자가 참석했다. 또한 인도 카르나타카 주 정부를 대표해 산업부 스리 군잔 키리시나 커미셔너 및 히렌 모디 인도 국제상공회의소 회장 등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이어진 개소식에는 인도 과학대학교 벵갈루루 과학기술클러스터 및 카르나타카 상공회의소 등 정부기관 및 코탁마힌드라은행, 비드포드글로벌 등 인도현지기업 관계자 등 200여명 이상이 참석해 벵갈루루 GBC 개소식에 대한 인도 현지의 높은 관심을 입증시켰다.

이 자리에서 경과원은 인도 공과대학 스타트업 지원센터와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향후 우수 스타트업 기업 발굴 및 육성을 위해 다방면에서 협력하기로 합의하였다.

이밖에도 현지 경제유관기관 및 기업인을 대상으로 ‘한-인도 비즈니스 포럼’ 및 세미나, 네트워킹 등의 프로그램이 진행됐다. 포럼 첫 번째 섹션에서는 아마존 인도지역총괄매니저인 라비쉬 아로라가 ‘중소기업 인도 시장 진출전략’을 발표했으며, 두 번째 섹션에서는 수짓 타쿠르 현지 법률전문가가 ‘인공지능분야의 특허 출원 트렌드’를 중점으로 인도 지역 법률 자문 경험을 공유했다.

경과원 강성천 원장은 “이번 벵갈루루 GBC 개소식은 김동연 지사의 ‘경기도 경제영토 확장’ 기조에 맞춰 이뤄졌다”며, “벵갈루루와 경기도는 자국의 경제발전과 혁신을 이끄는 곳이라는 점에서 서로 닮아있어, 향후 경기도와 인도 간 미래 협력의 교두보이자 중추로써 벵갈루루 GBC가 큰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라고 전했다.

한편 GBC는 수출 경험 및 인프라가 부족한 도내 중소기업의 수출지원을 위한 해외마케팅 인프라 제공 및 해외진출 교두보 수행을 목적으로 현지에 설립된 사무소로, 현재 인도 뭄바이와 러시아 모스크바,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 미국 로스앤젤레스, 베트남 호치민 등 성장유망 지역 14개국 19개소가 운영되고 있다.

이번 벵갈루루 GBC 개소에 관한 자세한 내용은 경과원 수출플랫폼팀(031-259-6189)으로 문의하면 된다.

우민기기자 woomin80@sudokwon.com
주요기사더보기

실시간뉴스

많이 본 뉴스

기사 목록

수도권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