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속도로서 교통사고 낸 뒤 도주한 남성…경찰 추적
인천/박용근 기자입력 : 2022. 09. 29(목) 10:22
[ 인천/박용근 기자] 고속도로에서 교통사고를 낸 운전자가 현장에서 그대로 도주해 경찰이 추적에 나섰다.
29일 인천경찰청 고속도로순찰대에 따르면 전날 오후 8시 41분께 인천 남동구 영동고속도로 강릉방향 서창분기점 인근에서 한 남성이 몰던 쏘나타 차량이 모닝 차량 후미를 들이받았다.
이 사고의 충격으로 모닝 차량은 옆 차로에서 주행 중이던 8.5t 화물차를 충돌했으며, 모닝 차량 운전자 A씨는 가벼운 부상을 입었다.
이후 전복된 쏘나타에 탑승해 있던 남성은 고속도로 가드레일을 넘어 도주한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차량 블랙박스 영상 등을 토대로 운전자를 쫓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쏘나타 차량 소유주와 실제 운전자는 다른 것으로 확인했다"며 "도주한 운전자의 신원을 특정하고 추적 중이다"고 말했다.
인천/박용근 기자 pyg4000@sudokwon.com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수도권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