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대통령실 조직개편…장관 인선도 속도낼 듯
취임 100일 기점 대통령실·내각 조직부터 재점검
김대기 "교육·복지부 장관 후보자 빠르시일내 확정"
홍보수석 교체 시점 맞춰 장관 후보 발표 가능성도
강민재기자입력 : 2022. 08. 18(목) 23:56
▲윤석열 대통령이 17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브리핑룸에서 열린 취임 100일 기자회견에서 취재진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대통령실통신사진기자단) 2022.08.17.
[강민재기자] 윤석열 대통령이 대통령실 조직개편과 함께 현재 공석 중인 교육부와 복지부 장관 후보자 인선도 속도를 낼 것으로 보인다.
윤 대통령이 취임 100일 기점으로 국정운영에 다시 드라이브를 거는 차원에서 대통령실과 내각 등 조직부터 재점검하고 공석은 채우고 문제점이 노출된 곳은 개편하는 등 빠르게 조직 쇄신에 나선 모습이다.
김대기 비서실장은 18일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브리핑을 통해 "교육부와 복지부 장관은 지금 몇몇 후보자를 검증 중에 있다"면서 "빠른 시일 내 확정되는 대로 (국민 앞에)보고 드리겠다"고 밝혔다.
윤 대통령이 대통령실 쇄신 일환으로 홍보수석을 교체하며 새 홍보수석을 발표하는 오는 21일 교육부와 복지부장관 후보자를 발표할 가능성도 점쳐진다.
다만 홍보수석과 달리 장관 후보자는 국회 인사청문회를 거쳐야 하는 만큼 보다 까다로운 검증을 거쳐야 하는 만큼 다음 주로 넘어갈 가능성도 있다.
한 대통령실 관계자는 "대통령께서도 3대 개혁(교육, 연금, 노동)이 '국민 명령'이라 할 만큼 중요하게 생각하고 계신데 주무 부처 장관을 공석으로 오래 둘 수 없다고 보고 있다"며 "다만 이전 후보자와 장관등이 거쳤던 논란과 의혹등을 되풀이해선 안되는 만큼 이번이 마지막이라는 생각으로 꼼꼼하게 검증하다보면 조금 시간이 걸릴 수 있다"고 말했다.
책임 장관을 강조하고 있는 한덕수 총리도 최근 장관 인선과 관련해 "우리가 가능한한 이제는 다시는 그런 비판이 나오지 않을 분을 인선해야겠다는 생각을 강하게 갖고 있다"며 "그러다 보니 검증시간이 이전보다는 훨씬더 걸린다. 최대한 빨리 하려고 노력들은 열심히 하고 있다"고 말했다.
대통령실은 이날 정책기획수석비서관을 신설한다고 발표했다. 우선 정책기획수석비서관 신설로 대통령실 조직개편을 통한 쇄신에 신호탄을 쏜 것이다. 대통령실은 현행 2실5수석은 2실6수석 체제 된다. 또 홍보수석은 교체해 오는 21일 신임 홍보수석을 발표한다.


강민재기자 iry327@sudokwon.com
주요기사더보기

실시간뉴스

많이 본 뉴스

기사 목록

수도권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