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승희 “장관 후보 사퇴”…정호영 이어 두번째 낙마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로 검찰 수사 대상
지명 40일만…“관리책임 소홀 지적 수용”
김부삼 기자입력 : 2022. 07. 04(월) 11:53
▲김승희 보건복지부 장관 후보자가 30일 오후 서울 서대문구 국민연금공단빌딩에 마련된 청문회 준비사무실로 출근하며 취재진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2022.05.30.
[김부삼 기자]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로 검찰 조사를 받게 된 김승희 보건복지부(복지부) 장관 후보자가 4일 자진 사퇴했다.
지난 5월26일 지명된 지 40일만으로, '아빠 찬스' 논란 끝에 자진사퇴한 정호영 전 복지부 장관 후보자에 이어 두 번째 낙마다.
복지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준비단(청문준비단)은 이날 오전 김 후보자의 자진사퇴 입장문을 발표했다.
김 후보자는 입장문을 통해 "오늘자로 복지부 장관 후보직을 사퇴한다"며 "정치자금에 대해서는 고의적으로 사적인 용도로 유용한 바가 전혀 없다. 회계 처리과정에서 실무적인 착오로 인한 문제"라고 기존 입장을 고수했다.
그러면서 "이런 사실과 별개로 최종적으로 관리 책임에서 자유로울 수 없다는 지적에 대해 겸허하게 받아들이고자 한다"고 사퇴 이유를 밝혔다.




김부삼 기자 kbs6145@naver.com
주요기사더보기

실시간뉴스

많이 본 뉴스

기사 목록

수도권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