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 “나토 주둔 미군 늘린다…유럽 내 전력 태세 강화”
김부삼 기자입력 : 2022. 06. 29(수) 19:24
▲나토 정상회의에 참석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김부삼 기자]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9일(현지 시간) 북대서양조약기구(NATO· 나토) 주둔 미군을 늘리겠다고 밝혔다.
파이낸셜타임스, 가디언 등에 따르면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스페인 마드리드에서 열린 나토 정상 회의에서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에 대응해 유럽 내 미군 군사력을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폴란드에 미군 제5군단의 상설 사령부를 설치하고 루마니아에 추가 병력 5000명을 보내겠다고 했다.
또 영국에 F-35 전투기 2개 대대, 이탈리아와 독일에 방공 장비, 스페인에 해군 구축함 2대를 추가로 배치하겠다고 설명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미국이 유럽 내 전력 태세를 강화하고 변화하는 안보 환경에 대응해 동맹 영토의 모든 부분을 방어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푸틴(러시아 대통령)이 유럽의 평화를 산산조각 내고 있다 "면서 "미국과 동맹이 나서서 나토가 어느 때보다도 필요하고 중요하다는 점을 증명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부삼 기자 kbs6145@naver.com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수도권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