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기시다 만남 고대하는 바이든…“북한 문제 논의”
김부삼 기자입력 : 2022. 06. 28(화) 23:28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8일(현지시간) 미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에서 열린 제9회 미주 정상회의(IX Summit of the Americas)에 참석해 개막 연설을 하고 있다. 2022.06.09.
[김부삼 기자]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정상회의에서 한국·일본 정상들과 만나 북한 문제에 대해 논의한다.
미국 백악관에 따르면 바이든 행정부 고위 관계자는 28일(현지시간) "바이든 대통령이 한국의 윤석열 대통령·일본 기시다 후미오 총리와 3자 회담을 포함해 나토에서 인도태평양 정상들을 처음으로 만나는 것을 고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회담은 지난달 서울과 도쿄 회담에서 나눈 대화를 추가로 이어가고 북한과 관련한 이슈를 논의하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일은 나토 회원국이 아니지만 오는 29~30일 스페인 마드리드에서 열리는 나토 정상회의에 초청받았다.
윤 대통령과 기시다 총리는 한일 정상으로는 처음으로 나토 정상회의에 참석한다. 앤서니 앨버니지 호주 총리, 저신다 아던 뉴질랜드 총리도 회의에 초청받아 자리한다.


김부삼 기자 kbs6145@naver.com
주요기사더보기

실시간뉴스

많이 본 뉴스

기사 목록

수도권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