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대패밀리 vs 월드클라쓰, 외나무다리 만났다…'골때녀'
김부삼 기자입력 : 2022. 05. 25(수) 19:52
[김부삼 기자] '시즌1'에서 운명의 일전을 벌였던 국대패밀리와 월드클라쓰가 심기일전하며 서로에게 칼을 겨눈다.
25일 오후 9시 방송되는 SBS '골 때리는 그녀들'에서 FC 국대패밀리와 FC 월드클라쓰가 매치를 갖는다.
최근 B조 3위로 예선 탈락 위기에 놓인 국대패밀리는 지난 FC개벤져스와 슈퍼리그 첫 경기에서 막판 동점골을 허용하며 승부차기 끝에 패배했다. 이에 국대패밀리는 이강인 누나로 기대를 모은 신예 이정은의 활약에도 불구하고 패배의 쓴맛을 봐 안타까움을 안겼다.
패배 이후 잠을 못 잤다는 주장 전미라는 물론 지난 경기 후 훈련에만 매진했다는 골키퍼 양은지가 심기일전 경기를 준비했다고 해 이들에 대한 기대를 모은다.
한편, 지난 개벤져스와 경기에서 승리해 새로운 강팀으로 등장한 월드클라쓰의 각오도 남다르다. 국대패밀리의 벽에 밀려 시즌1을 3위로 마무리하게 된 이들이 복수에 성공할지 귀추가 주목된다.
김부삼 기자 kbs6145@naver.com
주요기사더보기

실시간뉴스

많이 본 뉴스

기사 목록

수도권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