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D 예산 삭감·졸업생 강제 연행 윤석열 정부 규탄 카이스트 동문 기자회견
“연구·개발 예산 원상 복원하고, 카이스트 졸업생과 동문, 국민에 사과하라”
유한태 기자입력 : 2024. 02. 18(일) 13:38
[유한태 기자] 작년 연구·개발 예산 삭감으로 연구 현장의 어려움이 가중되는 와중에 2월 16일 카이스트 졸업식에서 정부의 예산 삭감에 항의하는 졸업생이 강제로 연행되는 사건이 발생하자, 카이스트 동문들이 이에 대한 사과와 연구·개발 예산의 복원을 요구하는 성명을 발표했다.

황정아 박사(더불어민주당 인재영입 6호)와 김혜민 예비후보(더불어민주당 광명을 국회의원 예비후보, 카이스트 전 총학생회장)를 비롯한 카이스트 동문들은 17일 용산 대통령 집무실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R&D 예산 삭감으로 불투명한 미래를 마주하는 카이스트 졸업생들 앞에서 미안함이라고는 찾을 수 없는 공허한 연설을 늘어놓고서는 행사의 주인공인 졸업생의 입을 가차없이 틀어 막고 쫒아낸 윤석열 대통령의 만행에 분노를 금할 수 없다"며 이에 대한 대통령의 사과를 요구했다.

이어 이들은 "많은 연구자와 석·박사 대학원생, 학부생들까지 절망에 빠져있"으며, "이 사태를 발생시킨 '1등 책임자' 윤석열 대통령에 어찌 졸업생들이 분노하지 않을 수 있겠는가"라며 졸업생들과 연구자들의 분노가 당연하다고 성토했다.

아울러 연구자와 동문들이 "윤석열 정부의 R&D 예산 삭감 이후 연구과제의 존폐가 달려 수개월 동안 무언의 ‘입틀막’을 강요당해 왔다" 며 "수십만 카이스트 동문과 대학원생, 학생들, 교수들이 모두 나서서 이제는 국가의 미래를 걸고 대통령에게 강력하게 항의하고 요구해야 할 때"라고 강조했다.

기자회견에 참가한 더불어민주당 인재영입 6호 황정아 한국천문연구원 책임연구원은 “가장 축복받아야 할 졸업식날 학생의 처참하게 사지 들고 끌고 나갔다”며 윤석열 대통령에게 “당사자와 카이스트 동문들에게 사과”를 촉구했다.

기자회견에 참가한 더불어민주당 광명을 국회의원 김혜민 예비후보는 "대한민국 과학계를 짓밟고 끌어낸 윤석열 대통령은 과학대통령이 아니라 가학대통령"이라며 강력하게 규탄 하고 문제해결을 요구하였다.

이들은 ▲ R&D예산 원상 복원 ▲ 쫓겨난 카이스트 졸업생에 대한 공식적 사죄 ▲ 카이스트 전체 구성원 및 대한민국 과학기술자들과 국민들에 대한 사죄를 요구하며 적극행동에 나설 것을 경고하며 항의서한을 전달했다.
유한태 기자 yht1818@sudokwon.com
주요기사더보기

실시간뉴스

많이 본 뉴스

기사 목록

수도권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