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의 나경원 된 안철수, 친윤 공세 대응책 고심
친윤, 尹대통령과 신뢰 문제 파고들어 대응 어려워
친윤의 집단공세 거세지만 정면대응도 쉽지 않아
자칫 제2의 나경원 전락 위기… 압도적 지지 필요
강민재기자입력 : 2023. 02. 04(토) 10:06
▲안철수 국민의힘 당대표 후보가 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현안관련 긴급 기자회견을 앞두고 잠시 생각에 잠겨 있다. 2023.02.03.
[강민재기자] 안철수 국민의힘 당대표 후보 지지도가 나경원·유승민 전 의원 불출마 이후 급등하자 친윤계가 안 의원 견제를 위해 십자포화를 퍼붓고 있다. 하지만 '제2의 나경원' 처지에 몰린 안 후보는 윤석열 대통령과의 신뢰 문제를 파고드는 친윤계의 공세에 뾰족한 대응책을 찾지 못해 고심하고 있다. 윤 대통령을 앞세운 친윤계의 공세에 정면대응을 할 수도 없는데다 친윤의 집단 공세는 더욱 거세지고 있어서다. 결국 안 의원은 압도적 지지율을 견인해 친윤의 공세를 진압할 수 밖에 없는 상황이다. 향후 안 의원의 지지율 고공행진 지속이 친운 공세 차단의 관건이 될 전망이다.

안 후보는 대통령 선거 후보 단일화, 대통령직인수위원회 위원장 등 윤석열 대통령과 인연을 매개로 '윤안(윤석열·안철수)연대' 기치를 내걸고 당심 몰이를 시도하고 있지만 친윤계와 김기현 후보는 '가짜 윤심팔이'를 하고 있다며 급제동을 걸고 나섰다.
친윤계는 안 후보가 인수위원장 시절 대통령과 갈등으로 '가출'했다는 주장부터 총리·장관직 제의를 거절해 대통령의 심기를 거슬렸다, 대통령과 독대를 한 번도 한 적이 없다는 의혹까지 윤 대통령과 안 후보가 불편한 관계라는 점을 부각하는데 주력하고 있다.
'중도 합류'한 안 후보가 윤 대통령과 이준석 전 대표간 갈등에 침묵했고 되려 '셀프 대출'한 국민의당 채무와 이자 변제를 요구하는 등 당 현안에 거리를 둬 왔다고 비판하면서 유권자인 당원들을 자극하고 있다.
대통령실도 안 후보의 선거대책위원장인 김영우 전 의원을 '윤심팔이'를 이유로 대통령 직속 국민통합위원회 위원직에서 해촉하면서 사실상 친윤계의 손들 들어주는 모양새다. 대통령실은 '대통령이 안 후보를 지원한다는 것은 사실이 아니다'는 발언도 언론에 흘렸다.
친윤계의 십자포화는 안 후보가 '윤 대통령과 각을 세우는 후보'라는 신호를 보내 당심이 쏠리는 것을 막고 '윤심 후보'인 김 후보에게 반등의 계기를 제공하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
안 후보는 자신과 윤 대통령과 거리를 벌리려는 친윤계의 공세에 반박을 내놓고 있지만 구체적인 사실관계를 공개하는 등 반격은 하지 않고 있다.
친윤계와 맞서는 모습이 수도권, 청년 당원 등 비윤계 당원 결집에 도움이 될 수 있지만 윤심에 각을 세우는 모습이 당원에게 '배신자'로 비춰질 수 있다는 우려가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나경원 전 의원도 배신자라는 낙인에 지지율이 흔들리면서 결국 출마 의지를 접은 바 있다.
안 후보는 3일 국회에서 현안 관련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당원들께서는 최근 당내에서 벌어지고 있는 집단적인 이전투구에 대해서 정말 해도 너무한다는 말씀을 하고 계신다. 윤심팔이 경쟁이 아니라 대통령께 힘이 되는 윤심 보태기 경쟁을 해야 한다"며 친윤계에 '페어플레이'를 요구했다.
긴급 기자회견은 친윤계의 십자포화에 대한 대응책으로 보이지만 이 자리에서도'윤 대통령과 협력관계'에 대한 구체적인 언급은 자제했다.
안 후보는 긴급 기자회견 이후 기자들과 만나 대통령실 관계자가 '안 후보는 윤심이 아니다'고 인터뷰한 것에 대해 "윤 대통령께서 직접 한 말씀이 아니지 않습니까. 당내 경선을 하다보면 어떤 후보를 지지하는 분도 계시고 다른 후보를 지지하는 분도 계신다. 그런 뜻으로 받아들인다"고 말을 아꼈다.


강민재기자 iry327@sudokwon.com
주요기사더보기

실시간뉴스

많이 본 뉴스

기사 목록

수도권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