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호영 “국조 보이콧, 민주당 조치 보고 결정할 것”
“野, 이상민 해임 건의 안 되면 탄핵소추 검토”
“소수당인 與 취할 방법 없어…민심에 달렸다”
“민주, 강경론 득세 좋지 않아…협치 돌아오라”
강민재기자입력 : 2022. 11. 29(화) 11:28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 등 지도부들이 2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2022.11.29.
[강민재기자]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29일 더불어민주당의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 해임건의안 제출에 따른 국정조사 보이콧 가능성에 대해 "민주당 조치를 보고 차차 당의 입장을 정할 생각"이라고 밝혔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민주당이 국정조사 여야) 합의 정신을 깬 것은 틀림 없다"면서도 이같이 말했다.
그는 "(민주당은) 해임 건의가 안 되면 탄핵소추하겠다는 건데 탄핵소추는 위법 사항이 있어야 한다"며 "현실적으로 민주당이 그런 수단을 취할 때 소수당인 우리 당이 취할 방법은 없지만 최종적으로 민심이나 국민 여론이 받아들이냐 받아들이지 않느냐에 달려 있다"고 했다.
이어 "12월2일은 헌법, 법률이 정한 예산 처리 시한인데 이날 본회의에 해임건의안을 내겠단 말은 예산 법정 기한을 넘기겠단 것"이라며 "입으론 민생을 외치지만 결국 윤석열 정부에 타격을 입히고 이재명 민주당 대표 수사에 대한 시선을 돌리고 방탄하려 한다는 걸 국민은 다 알 것"이라고 주장했다.
주 원내대표는 "겨우 노력 끝에 협치 분위기가 마련되고 타협과 협상을 통해 어려운 정국을 이끌어가야 하는데 민주당도 강경론자 득세로 정치가 없어지고 강대강으로 가는 건 국민과 민주당에 절대 좋지 않다"며 "국민이 간절히 바라는 건 민생이고 협치임을 지금이라도 인식하고 빨리 돌아오라"고 촉구했다.


강민재기자 iry327@sudokwon.com
주요기사더보기

실시간뉴스

많이 본 뉴스

기사 목록

수도권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