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진 장관 “제 거취, 임명권자 뜻에 따르겠다”
민주당, 국회 본회의서 해임건의안 처리 시사
강민재기자입력 : 2022. 09. 29(목) 10:53
▲박진 외교부 장관이 28일 오후 서울 종로구 외교부 청사에서 웝크 훅스트라 네덜란드 외교장관과 회담하고 있다.
[강민재기자] 박진 외교부 장관은 29일 더불어민주당이 추진하는 해임건의안과 관련해 "거취는 임명자의 뜻에 따르겠다"고 말했다.
박 장관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본회의 도중 기자들과 만나 "제 입장은 미리 말씀드렸고 그 입장에 변화가 없다"며 이같이 밝혔다.
앞서 민주당은 지난 27일 의원총회에서 윤석열 대통령의 해외 순방 논란과 관련해 외교·안보 라인의 책임을 물어야 한다며 박 장관 해임 건의안을 당 소속 의원 전원(169명) 명의로 발의했다.
국무위원 해임건의안이 국회를 통과하려면 재적의원 3분의 1(100명) 이상 발의와 과반(150명) 찬성이 있어야 의결된다. 민주당은 현재 169석을 가지고 있어 단독으로 발의·의결이 가능하다. 민주당은 이날 본회의에서 단독으로 처리하겠다는 입장이다.
해임건의안은 국회 본회의에 자동 보고됐고 이로부터 24~72시간 이내에 표결에 부쳐진다. 이 기간 내 표결되지 않으면 자동 폐기되며, 본회의를 통과해도 임명권자인 윤 대통령이 거부하면 해임은 불가능하다.

강민재기자 iry327@sudokwon.com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수도권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