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영웅의 선한 영향력 함께"…열렬 팬 '숨은 기부'
교직의 익명 기부자 누적 1000만원대
사랑의 열매 '포천시 나눔리더'에 가입
김부삼 기자입력 : 2022. 09. 28(수) 18:32
[김부삼 기자] 경기북부사랑의열매는 28일 익명의 임영웅 팬이 포천시 보호종료시설 자립청년을 위해 사용해 달라며 300만 원을 기부하고 나눔리더에 가입했다고 밝혔다.
기부자는 서울의 한 중학교 교장으로 근무하는 인물로 "임영웅의 선한 영향력에 함께 하고자 기부에 동참하게 됐다"며 "교직에 있다 보니 아동보호시설 자립청년에 대한 관심이 더 커졌다"고 기부소감을 전했다.
이 기부자는 이번 기부 외에도 지난 2020년부터 보호종료아동 자립지원 및 문화소외계층 지원사업 등에 후원했으며 누적기부액은 1000만 원에 이른다.
사랑의열매는 기부된 성금을 태풍으로 거주지에 비 피해를 입어 가전과 가구 교체가 필요한 아동보호시설 자립청년에게 지원할 예정이다.
강주현 경기북부사랑의열매 본부장은 "임영웅씨를 매개로 선한 영향력을 펼치는 팬클럽과 팬들이 꾸준히 늘어나고 있다"며 "이들은 성금과 구호물품, 자원봉사 등 다양한 방식으로 기부에 참여해 나눔과 함께하는 팬 문화를 만들고 있다"고 말했다.
김부삼 기자 kbs6145@naver.com
주요기사더보기

기사 목록

수도권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