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규 확진 6253명…전주 대비 2830명 증가
사망 4명, 나흘째 한자리…위중증 56명
김부삼 기자입력 : 2022. 07. 04(월) 11:39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4일 0시 기준 코로나19 확진자 수는 6253명 늘어 누적 1839만5864명이다. 사진은 3일 서울 용산구보건소 선별진료소를 찾은 시민들이 검사를 받고 있다.
[김부삼 기자] 일요일인 지난 3일 전국에서 6253명이 코로나19에 감염됐다.
일일 확진자는 지난 1일 이후 사흘 만에 1만명 아래로 떨어졌지만, 월요일 기준으로는 지난 5월23일 이후 6주 만에 가장 많이 발생했다.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4일 0시 기준 코로나19 확진자 수는 6253명 늘어 누적 1839만5864명이다.
이날 신규 확진자는 1만명 안팎을 기록한 최근 일주일간 확진자 추이(6월28일 9896명→6월29일 1만463명→6월30일 9595명→7월1일 9528명→7월2일 1만715명→7월3일 1만59명)에 비하면 줄었다. 통상 월요일에는 주말 검사량 감소로 확진자 수가 적게 나오는 경향이 있다.
다만 전날 1만59명보다 3806명, 일주일 전인 지난달 27일 3423명보다 2830명 늘어나면서 증가 추세를 나타냈다.
최근 4주간 월요일 기준 확진자 수를 봐도 6월13일 3822명→6월20일 3533명→6월27일 3423명→7월4일 6253명으로 증가세가 확인된다.
국내발생 확진자는 6089명이다. 이중 고위험군인 60세 이상 고령층은 748명(12.3%), 18세 이하 소아·청소년은 1484명(24.4%)이다.
해외유입 확진자는 164명으로, 이중 9명은 공항·항만 등 검역 단계에서 나왔다.
지역별 확진자 수는 경기 1890명, 서울 1161명, 인천 282명 등 수도권이 3333명(54.7%)이다.
비수도권에서는 2756명(45.3%)이 발생했다. 경남 316명, 경북 299명, 부산 291명, 대구 242명, 충남 240명, 강원 227명, 대전 211명, 제주 171명, 충북 160명, 울산 148명, 광주 130명, 전남 147명, 전북 119명, 세종 55명 등이다.
코로나19 사망자는 4명 증가해 나흘째 한자리수를 나타냈다. 누적 사망자는 2만4574명이며 전체 확진자 대비 사망자 비율을 뜻하는 치명률은 0.13%를 유지했다.
위중증 환자는 전날보다 3명 늘어난 56명으로 엿새째 50명대를 기록했다. 새로 입원한 확진자는 전날보다 10명 늘어난 75명이다.
지난 3일 오후 5시 기준 전국 중환자실 가동률은 6.5%로 여유를 보이고 있다. 수도권 가동률은 6.2%, 비수도권은 7.7%다.
재택치료 대상자는 5만5303명이다. 전날 7008명이 신규 재택치료자로 배정받았다. 의료기관의 모니터링이 필요한 집중관리군은 2203명이다.
재택치료 집중관리군 관리의료기관은 전국에 844개, 24시간 운영되는 의료상담센터는 187개가 운영 중이다.
코로나19 유증상자와 확진자가 진료를 받을 수 있는 호흡기환자진료센터는 1만2619개가 있다. 이중 검사와 진료, 치료제 처방까지 모두 가능한 원스톱 진료기관은 6211개가 운영 중이다.

김부삼 기자 kbs6145@naver.com
주요기사더보기

실시간뉴스

많이 본 뉴스

기사 목록

수도권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