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기대 국회의원 “도, 광명시흥 신도시 전기차 집적단지 조성 적극 지원해야”
/우민기기자 입력 : 2021. 10. 19(화) 17:29
[ /우민기기자 ]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소속 양기대 의원(더불어민주당 광명을)은 지난 18일 경기도 국정감사에서 “경기도가 ‘광명시흥 3기 신도시 안에 글로벌 전기차 집적단지’를 만드는데 적극 지원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양 의원은 “광명의 기아자동차 소하리공장(기아 오토랜드 광명)이 전기차공장으로의 전환을 추진하고 있다”며 “때마침 광명시흥 3기 신도시가 지정돼 기아차 소하리공장을 이전하면서 30만평 규모의 글로벌 전기차 집적단지를 조성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주민, 지자체, 기아차 회사, 기아차 노조 등도 긍정적으로 반응하고 있고 문재인 대통령께서도 이를 적극적으로 돕겠다고 확약했다”고 밝혔다.
양 의원은 “기아차공장을 광명시흥 3기 신도시로 옮겨 전기차 집적단지를 조성하는 데는 각종 규제와 인허가, 수많은 제약이 있다”며 “다가올 전기차시대에 대비해 경기도가 큰 프로젝트 속에서 진행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에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우리는 기후위기 대응으로 신재생에너지 관련 산업으로 대대적인 산업재편을 해야 하고 신산업도 발굴해야 한다”며 “그러기 위해서는 새로운 산업체계를 위한 인프라 구축”이라고 밝혔다. 이어 “소하리의 기아차도 경기도가 할 수 있다면 최선을 다해 지원하겠다”면서도 “기업을 유치하기 위해서는 혜택을 줘야 하는데 그러면 특혜를 줬다고 공격을 한다. 그래서 국가와 산업경제를 위한 합리적인 의사결정에 대해서 많이 도와주시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우민기기자 woomin80@sudokwon.com
주요기사더보기

실시간뉴스

많이 본 뉴스

기사 목록

수도권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