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동구 쓰레기소각장' 후보지 검토…주민들 거센 반발
서울/김종돈 기자입력 : 2021. 10. 17(일) 13:08
[서울/김종돈 기자] '강동구 쓰레기소각장' 후보지 검토…주민들 거센 반발

서울시의 광역자원회수시설(쓰레기소각장) 입지 후보지로 강동구의 고덕·강일지구가 검토되면서 지역 주민들이 반발하고 있다.

강동구 지역 주민들은 이미 자원순환센터(음식물처리시설)가 들어선 상황에서 쓰레기소각장까지 건립되는 것은 형평성에 맞지 않는다며 격렬히 반대하고 있다. 반면 서울시는 쓰레기소각장 입지선정위원회의 논의가 진행 중이며, 아직 결정된 것은 아무것도 없다는 입장이다.

17일 서울시·서울시의회·자치구에 따르면 쓰레기소각장 입지선정위원회는 강동구 고덕·강일지구를 쓰레기소각장 입지 후보지 중 하나로 검토 중이다. 입지선정위원회는 쓰레기소각장 입지 후보지로 총 18개 지역에 대한 연구용역을 진행 중이며, 이 중 1개 지역으로 강동구 고덕·강일지구가 포함됐다.

해당 지역을 지역구로 두고 있는 박원서 강동구의회 의원은 "서울시가 고덕지구에 광역쓰레기소각장을 추가로 설치할 계획을 세우고 후보지 선정 용역을 진행하고 있다. 오는 11월5일 후보지를 발표할 것으로 알고 있다"며 "주민기피시설이 강동구에 집중돼야 하는 이유가 무엇이냐, 강동구는 기피시설 특구가 아니다"라고 반대 입장을 밝혔다.

그는 "서울시에서 추진하고 있는 쓰레기소각장의 입지 장소로 고덕·강일 지역은 절대 반대한다. 후보지로도 말이 안 나왔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앞서 시는 하루 1000t 이상의 쓰레기를 처리할 수 있는 광역 단위의 쓰레기소각장을 건설하기 위해 입지 후보지를 검토하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현재 시에는 4개의 광역 단위 쓰레기소각장이 운영 중이지만, 해당 시설만으로 서울시의 쓰레기를 처리하기는 역부족이기 때문에 추가 건립을 위한 절차를 진행 중이다.

강동구 지역 주민들도 쓰레기소각장 후보지로 거론되는 것에 대해 격렬히 반대하고 있다. 서울시 '민주주의 서울' 홈페이지에는 '강동구 쓰레기소각장(자원회수시설) 검토건 철회 바랍니다'라는 글이 게시됐으며 지난 15일까지 3일 동안 1,350명에 달하는 시민들이 공감 의견을 냈다.

해당 글을 작성한 한 시민은 "강동구는 이미 강동구 외 7개 지자체의 음식물 처리, 음폐수 처리, 재활용 선별까지 총 700t의 쓰레기 처리를 계획하고 있다. 그런데 700t 쓰레기장 바로 옆에 또 1000t짜리 소각장까지 집어넣는 것은 누가 봐도 불합리하다"고 주장했다.

그는 "강동구민 입장에서는 서울시가 처음부터 강동구에 자원순환센터 확장을 미끼로 주민들을 안심시키고, 이와 연계된 소각장 설치를 동시에 검토했다고 의심할 수밖에 없다. 또 자원순환센터 계획 발표 시에 이와 연계된 시설에 대한 검토 및 설치에 대한 서울시의 주민설명 자체가 없었다"고 반발했다.

또다른 '강동 소각로 건설 반대' 글에도 6일 동안 1,270명이 넘는 시민들이 공감 의견을 달았다. 해당 글에서는 "(강동구에는) 음식물쓰레기처리장 및 수소발전소, 재활용처리시설, 여기에 소각장까지 건설한다는 소문이 있다. 사실이 아니길 바란다"고 밝혔다.

박 의원은 "이미 구청장과 지역 국회의원들도 쓰레기소각장이 들어서는 것에 대해 반대 입장을 밝혔다. 만약 서울시가 강동구에 쓰레기소각장을 설치할 경우 끝까지 반대해 막아낼 것"이라고 강조했다.

반면 서울시는 입지선정위원회의 연구용역이 진행되고 있다며 아직 결정된 것은 없다는 입장이다.

시 관계자는 "쓰레기소각장 입지선정위원회에서 연구용역을 진행하고 있다. 결정된 것이 없는 상황에서 어떤 지역이 후보지에 들었는지 알 수 없다"고 말했다.
서울/김종돈 기자 kimjd2020@naver.com
주요기사더보기

실시간뉴스

많이 본 뉴스

기사 목록

수도권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